의사임동규)장두석 선생님 앞에 암은 한 줌 꺼리도 안 되 더군요

장두석 선생님 앞에 암(말기 암도)은 한 줌 꺼리도 안 되더군요.
생로병사에서 벗어날 수 있는 사람은 없다고 말합니다.
그렇긴 합니다만,
그러나 다른 건 몰라도 병에서 자유로와지는 길을 100%(대부분이 아니라 거의 100%) 확실히 알고 있는 분이 있더군요.
바로 장두석 선생님입니다.
전 이 분을 그동안 잘 알지 못했습니다.
인연을 맺은 지 얼마 안 되었고 몇 번 만난 뒤에도 그 분의 말이 실감나지 않았습니다.
‘암은 없어!’, ‘병은 없어!’ 하는 말에
‘그래 없다고 말할 수도 있지’ 하며 흘려들으며
좀 과장된, 좀 자기 자랑 하는 분이구나 그런 생각이 들기도 했지요.

그런데 그게 아니었습니다.
질병과 치유에 관해 완전히 꿰뚫고 있었습니다.
암은 그 분앞에 한 줌 꺼리도 아니더군요.
그리고 동서의학과 민간의학까지 싹 섭렵하고 연구하면서 오래 싸 온 치유 경험과 타고난 에너지로 죽음 자리를 찾아 입소한 환자들을 치유로 이끄는 모습을 옆에서 보면서 혀를 찼습니다.
처음 작은 혹이라 간단히 수술로 끝날 줄 알았는데 재발해서 항암제 그리고 방사선으로 엉망으로 만들어놓아 입을 벌리지도 못할 정도로 양쪽 턱 주변이 남산만하게 부어오른 환우 두 분,
유방암 수술 뒤 재발로 갈비뼈를 들어내고 이식한 뒤 또 재발하여 흉골 위로 남산만하게 불쑥 솟은 말기 암환자,
재발한 유방이 수박만 해진 암 환우
떼어내러 수술실로 들어갔다가 수술이 어렵다고 판정을 받고 담낭만 끄집어 낸 뒤 수술 후유증으로 낑낑 되는 우리 어머님까지,
암을 마치 조금 위험한 장난감처럼 조심스래 다루는 장선생님의 자신만만한 모습과
모든 환우들이 속속 기력을 회복하고 암 덩어리들이 서서히 줄어들고 남산만하게 불러왔던 복수가 빠지고 입을 벌려 먹고 말이 또렷해지기 시작하는 환우들의 모습을 보며
그저 입이 벌어져 다물 수가 없더군요.

오늘은 췌장암이었던 스님을 만났습니다.
수십년 전에 의사들이 포기했는데, 지금은 어깨가 떡 벌어진 건장한 스님이시더군요.
그 분 역시 장선생님에게 길을 배웠다더군요.
허~참.

이제까지 나름 저 역시 암 치유의 길에 관한 한 최고라고 자부하고 믿었는데,
지금 비로소 ‘암(병)은 없다’라는 말을 진정으로 깨닫고 나니
그 분 앞에 저는 마치 막 입학한 1학년 학생이나 다름없었더군요.

정말 암(병)은 없더군요.
그래서 마지막 1% 남은 암에 대한 공포를 이제야 완전히 떨쳐버렸습니다.
병이라고 불리는 모든 질병의 증상은
장선생님을 수 없이 반복해서 외쳤던 그냥 ‘막히고 뒤틀리고 꼬인 것’뿐이더군요.
장벽에, 혈관벽에, 지방조직에, 조직 속에 독이 쌓여 피가 돌지 않고 기능을 하지 못해
제대로 똥과 오줌을 싸지 못하고 땀으로 배출시키지 못해 나타나는 증상이더군요.
병이 아니라 그냥 하나의 현상일뿐이지요.
우리가 알던 ‘암은 죽는 병?’ 그런 병은 없었더군요.

그래서 길을 열어주어 독을 빼내주면, 막힌 것을 뚫어주고 뒤틀리고 꼬인 것을 바로 잡아주기만 하면 그 뿐이더군요.
그러면 서서히 풀리고 증상은 사라지더군요.
암 덩어리고 불렸던 엉겨 붙은 조직은 점차 작아지고 움직거리고 일부는 끝내 터져 고름이 막 쏟아져 나오더군요.
정말 기가 찰 노릇이더군요.

수술, 방사선, 항암제, 그리고 수많은 약과 가공식품의 독으로 더 이상 우리 몸을 괴롭히지 않고 단식으로 독을 확 빼내주면 대부분 며칠 안 돼 눈에 띠게 좋아집니다.

병은 어설프게 건들면 성이 나고 퍼집니다.
물론 비록 퍼지고 성이 나도 그렇게 어렵지 않게 치유될 수는 있지만,
건드리지 않고 그냥 놔둔 채 막힌 길을 뚫어주기만 하면 쉽게 해결되더군요.

한 달도 안 된 사이에 그런 다양한 사례를 보면서 이제 저는 이렇게 외칠 수 밖에 없더군요.
‘난 더 이상 질병 치유에 대해 말하지 않겠다.
할 말도 없고 말 할 이유도 없다.
그냥 생활 습관(삶)을 바꾸고 단식하면 되니까.
장두석 선생님에게 무조건 매달리면 그만이니까.’ 라고요.

장선생님은 충분한 경험과 탁월한 타고난 재능을 가지고 있더군요.
그 분께서는 아무나 받지 않습니다.
충분히 가족들이 협조할 준비가 되었을 때,
다시말해 부부가 같이 입소하거나
가족 간에 동의가 되어야 받습니다.
왜냐하면 비협조적일 경우 암(병)에 대한 두려움에서 벗어날 가능성이 떨어지기 때문입니다.

우리 속담에
병은 사람을 못 잡아도 약은 사람을 잡는다는 말을 이제야 정말 실감했습니다.

병은 결코 우리를 어찌하지 못합니다.
지금이라도
바른 길로 돌아서면 그땐 더 이상 병이 아닙니다.
두려워 마십시오.
의사의 말을 믿지 마십시오.
의사에게 더 이상 자신을 내 맡기지 마십시오.
우리 몸안에는 그 어떤 병도 치유하는 힘을 갖고 있습니다.
바른 생활로 독을 빼면 그 힘은 다시 힘차게 가동되고 증상은 곧 사라집니다.
그뿐입니다.

우리 모두 의사입니다. 분명히…
장선생님을 그것을 깨닫게 도와줄 가장 완벽하고 앞장 서 가는 선생이십니다.
그 분을 만난 환우들은 축복이라고 단언합니다.
그분께 가십시오.
이제 제가 드릴 치유 상담의 전부입니다.

더 이상 치유 상담은 당분간 없습니다.
그냥 믿고 가면 그 뿐입니다.
제 책에 쓰인대로…
장 선생님의 말씀대로…